NEWCAR

‘내년 출시’ 쉐보레 트레일블레이저, 이렇게 생겼다!

인천 부평 공장에서 생산해 전 세계에 판매할 예정인 트레일블레이저 이미지 공개...트레일 블레이저는 한국지엠을 구원할 수 있을까?

2019.05.30

쉐보레 신형 트레일블레이저

 

쉐보레 트레일블레이저의 모습이 일부 공개됐다. 트레일블레이저는 내년 국내 출시할 예정인 SUV로 인천 부평공장에서 생산할 계획이다.

 

쉐보레는 미국 현지 시간으로 29일 신형 트레일블레이저(All New Trailblazer)의 디자인을 최초로 공개했다. 한국지엠 영업·서비스·마케팅 부문 시저 톨레도(Cesar Toledo) 부사장은 “트레일블레이저는 트랙스와 이쿼녹스 사이의 차급에 위치하게 된다”고 설명했다. 이쿼녹스와 트랙스의 길이는 각각 4650mm와 4255mm다. 트레일블레이저가 그 사이에 위치한다면 대략 현대 투싼이나 쌍용 코란도 정도의 크기로 추정할 수 있다. 두 모델의 길이는 각각 4480mm와 4450mm다.

 

쉐보레는 “트레일블레이저의 뛰어난 디자인은 글로벌 쉐보레 SUV 제품 라인업에 적용된 쉐보레 디자인 언어의 확장”이라며, “새로운 세그먼트에 진출해 국내 고객에게 쉐보레 브랜드의 폭넓은SUV 라인업의 중요한 제품 중 하나로 고객들을 만족시키게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쉐보레 신형 트레일블레이저

 

시저 톨레도 부사장은 “쉐보레는 작년 발표한 미래 계획과 같이 5년 동안 15개 차종의 신차 및 부분변경 모델 출시 계획에 따라 신차를 출시해오고 있다”며, “트레일블레이저는 올 하반기 출시될 콜로라도, 트래버스와 함께 국내 시장을 위한 쉐보레의 핵심 제품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쉐보레 트레일블레이저는 한국지엠이 한국 정부 및 산업은행과 함께 작년에 발표한 미래계획의 일환으로 내수 판매 및 수출을 위해 한국에서 생산될 예정이다. 현재 말리부와 트랙스만 생산하고 있는 부평공장에 트레일블레이저가 추가되면 새로운 활력을 불어넣을 것으로 보인다. 한국 시장에 출시될 쉐보레 트레일블레이저의 제원을 포함한 자세한 정보는 향후 출시 시점에 공개된다.

 

뷰익 앙코르 GX

 

아울러, GM의 프리미엄 브랜드 뷰익 역시 같은 날 앙코르 GX의 이미지를 공개했다. 트레일블레이저와 플랫폼 및 주요 부품을 공유하는 형제 모델로 트레일블레이저와 비슷한 시기에 데뷔할 예정이다. 이름을 공유하는 뷰익 앙코르는 쉐보레 트랙스의 형제 모델이다. 다만 앙코르라는 모델명에 GX라는 이름을 더해 좀 더 넉넉한 SUV를 추가한 셈이다. 물론 앙코르는 계속해서 뷰익 SUV 라인업에 한 축을 담당할 예정이다.

 

 

 

 

쉐보레, 트레일블레이저, SUV, 모터트렌드

페이스북 트위터 링크
CREDIT

EDITOR : 고정식PHOTO : 쉐보레

모터 트렌드 ©motortrendkorea.com, ©motortrendkorea.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