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CAR

기아 셀토스 사전계약...ADAS 기본 적용하고 1930만원부터

1.6터보 가솔린과 디젤 엔진에 7단 DCT 맞물려 각각 3개 트림으로 출시... 4375mm로 동급 최대 길이

2019.06.26

 

기아자동차는 26일 소형 SUV 셀토스 사전계약을 시작했다. 7월 공식 출시되는 셀토스는 기아차가 지난 3월 서울모터쇼에서 발표한 콘셉트카 SP 시그니처의 양산형 모델이다. 지난 20일 인도에서 세계 최초로 공개한 바 있다.

 

판매가격은 1.6 터보 가솔린 모델의 경우 트렌디 1930만~1960만원, 프레스티지 2240만~2270만원, 노블레스 2450만~2480만원 사이에서 결정된다. 1.6 디젤 모델은 상기 가격 범위에서 190만원 추가해 책정될 예정이다.

 

 

기아차가 “정통 SUV를 모던한 젊은 감각으로 재해석했다”고 밝힌 셀토스는 길이 4375mm, 너비 1800mm, 높이 1615mm, 휠베이스 2630 mm의 체구로 강인하고 대담한 모습을 구현했다. 전면에는 LED 램프를 듬뿍 사용했다. 헤드램프와 방향지시등, 주간주행등 및 이와 연결되는 라디에이터 그릴 상단 시그니처 라이팅에 모두 LED가 적용됐다.

 

외장 색상은 원톤과 투톤 모두 가능하다. 스노우 화이트 펄과 다크 오션 블루, 마스 오렌지 등 원톤 컬러 6종과 스타브라이트 옐로우 바디 + 체리 블랙 루프 등 투톤 컬러 5종으로 운영된다.

 

 

기아차는 셀토스의 실내를 ‘절제된 젊은 고급스러움’이라는 말로 표현하며 “각 구성품의 경계를 매끄럽게 처리하는 심리스(Seamless) 디자인의 10.25인치 디스플레이와 공조 컨트롤러, 매끄럽게 구현된 조작 버튼, 역동적 감성을 구현한 센터 콘솔 그립바가 특징”이라고 설명했다.

 

이 밖에도 컴바이너 타입 헤드업 디스플레이, 기아차 최초로 적용된 보스 프리미엄 사운드 시스템, 무선충전패드, 열선 및 통풍시트 등 다양한 편의장비가 들어갔다. 또한 음악에 연동한 빛으로 독특한 실내 분위기를 연출하는 사운드 무드램프는 6가지 테마모드와 8가지 단색 칼라모드를 지원한다.

 

셀토스의 내장 색상은 블랙과 플럼, 브라운 3종으로 운영된다. 2열 좌석은 등받이 각도를 조절할 수 있으며 열선을 선택할 수 있다. 더불어 송풍구와 USB 충전포트 등도 적용했다. 트렁크 짐공간 용량은 VDA 기준으로 498ℓ다. 트렁크 바닥은 2단으로 만들어 편의성을 높였다.

 

 

기아차 셀토스의 보닛 아래는 두 가진 엔진이 들어간다. 1.6 터보 가솔린 엔진은 최고출력 177마력, 최대토크 27.0kg·m를 발휘한다. 1.6 디젤 엔진은 최고출력 136마력, 최대토크 32.6kg·m를 낸다. 변속기는 7단 듀얼클러치다. 사륜구동도 선택 가능하다. 다만, 전륜구동모델은 스노우, 머드, 샌드 3가지 트랙션 모드를 지원한다.

 

셀토스는 일부 첨단운전자보조장치를 기본으로 제공한다. 전방 충돌방지 보조와 차로 유지 보조, 차선 이탈방지 보조, 운전자 주의 경고, 하이빔 보조 등을 전트림에 기본으로 적용했다. 여기에 후방 교차 충돌방지 보조와 정차 및 재출발 기능을 포함한 스마트 크루즈 컨트롤, 고속도로 주행보조, 안전하차보조 경고음 등을 선택 옵션으로 제공한다.

 

한편, 기아차는 사전계약 고객 중 선착순 5000명에게 셀토스 블록과 텀블러, 전국 유명 리조트 1박 특별 이용권(관리비 별도 부담)을 증정할 계획이다. 추첨을 통해 50명에게는 보스 프리미엄 사운드 팩 무상장착을 제공할 예정이다.

 

 

 

 

모터트렌드, 자동차, 기아, 셀토스, 소형 SUV, 사전계약

페이스북 트위터 링크
CREDIT

EDITOR : 고정식PHOTO : 기아자동차

모터 트렌드 ©motortrendkorea.com, ©motortrendkorea.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