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CAR

정통 픽업트럭, 쉐보레 콜로라도 출시...3855만원부터

익스트림, 익스트림 4WD, 익스트림-X 등 총 3가지 트림으로 출시

2019.08.26

 

쉐보레가 8월 26일 강원도 웰리힐리 파크에서 중형 픽업트럭 콜로라도의 미디어 시승행사를 진행하고 본격적인 사전계약에 돌입한다. 콜로라도(Colorado)는 견고한 풀박스 프레임 바디를 기반으로 강인한 견인 능력과 편의성, 실용성을 겸비한 모델이다.

 

 

콜로라도는 최고 출력 312마력 최대토크 38 kg∙m를 발휘하는 V6 3.6ℓ 직분사 가솔린 엔진에 하이드라매틱 8단 자동변속기가 맞물린다. 최대 3.2톤의 견인 능력을 갖춘 콜로라도는 2열 좌석이 있는 4도어 크루 캡(Crew Cab)모델로, 3258mm에 달하는 동급 최장의 휠베이스를 바탕으로 넉넉한 실내 공간과 1170ℓ에 이르는 대용량 화물적재 능력을 갖췄다. 이를 통해 5인 가족이 편히 이동하면서도 픽업트럭 본연의 성능을 충분히 만끽할 수 있다.

 

또한, 쉐보레 카마로와 캐딜락 CT6에서 선보인 바 있는 능동형 연료 관리 시스템을 적용, 견인 중량과 주행환경 등에 따른 엔진부하에 따라 6개의 실린더 중 4개의 실린더만을 활성화해 연료효율을 높였다. 육중한 체급에 대용량 가솔린 엔진을 장착했음에도 복합연비가 8.3km/ℓ다.

 

 

국내에는 뒷바퀴굴림 기반으로 기본 사양을 충실히 구성한 익스트림(EXTREME) 트림과 네바퀴굴림 시스템을 탑재한 익스트림 4WD 트림이 기본형으로 출시됐다. 여기에 스타일 패키지를 더한 익스트림-X 트림까지 더해 총 3가지 트림으로 출시됐다.

 

 

높은 숄더 라인과 거대한 휠 하우스가 고유한 분위기를 자아내는 콜로라도 익스트림은 오프로드에 특화된 디퍼렌셜 잠금장치와 17인치 전지형 타이어를 기본으로 장착했다. 뒷축에 기본으로 장착된 기계식 디퍼렌셜 잠금장치는 좌우 바퀴의 트랙션 차이에 따라 차동 기능을 제한하는 LSD(Limited Slip Differential) 뿐만 아니라 좌우 바퀴의 트랙션 차이가 극도로 커질 경우 차동 기어를 자동으로 잠그는 차동 잠금 기능이 함께 적용됐다. 이를 통해 미끄러운 노면에서도 트랙션을 유지해 차량을 안정적으로 주행할 수 있게 돕는다.

 

 

적재함 문에는 내부 토션바(Internal Torsion Bar)와 로터리 댐퍼(Rotary Damper)를 적용해 가볍게 열고 닫을 수 있다. 여기에 안전하게 천천히 열리도록 하는 이지 리프트 및 로워 테일게이트, 뒷 범퍼 모서리에 발판을 탑재해 사다리 없이도 손쉽게 적재함에 오르고 내릴 수 있는 코너 스텝도 들어갔다.

 

이밖에도 뒷유리에는 개폐가 가능한 리어 슬라이딩 윈도를 적용해 환기는 물론, 실내 탑승이 어려운 대형 반려견과 함께 이동할 경우 상태를 지속적으로 확인할 수 있게 했다. 가죽으로 만든 시트는 앞좌석에 전동 조절 기능과 파워 요추 받침, 열선이 적용됐다. 기본모델에도 운전대 열선 기능과 자동 에어컨, 8인치 터치스크린 오디오, 크루즈 컨트롤 등 다양한 편의장비를 탑재했다. 여기에 전방 충돌 경고 시스템(FCA)과 차선 이탈 경보 시스템(LDWS), 헤드업 LED 경고 시스템(RLAD) 등 첨단 안전장치가 포함된 세이프티 패키지도 추가로 적용된다.

 

 

익스트림-X 모델은 익스트림 4WD 모델을 기반으로 겉모습을 꾸미고 오프로드 전용 장비를 더한 스타일 패키지를 더했다. 승객의 승하차를 돕는 오프로드 사이드 스텝을 비롯해 어두울 때 빛이 나는 LED 블랙 보타이 엠블럼, 보타이 엠블럼이 섬세하게 새겨진 스테인리스 머플러 팁, 보타이 도어 실 플레이트가 적용된다. 오염에 강하고 세척이 용이한 프리미엄 플로어 라이너는 1열과 2열에 장착했다. 또한 적재함에 장착할 수 있는 블랙 스포츠바와 블랙 사이드 레일 중 하나를 옵션으로 구매할 수 있다.

 

 

이와 별도로 모든 트림에 걸쳐 프리미엄 보스 스피커가 포함된 내비게이션 패키지와 통합 트레일러 브레이크, 트레일러 히치 리시버 및 커넥터가 포함된 트레일러 패키지를 선택할 수 있다.

 

 

국내 출시되는 콜로라도는 미국에서 전량 수입되는 모델임에도 전국에 400개 이상 분포된 쉐보레 공식 서비스센터를 통해 국산 모델과 동일하게 차량 관리를 받을 수 있다. 뿐만 아니라 콜로라도는 국내법상 화물차로 분류되기 때문에 300마력이 넘는 3.6ℓ 대배기량 엔진을 탑재하고도 연간 자동차세는 2만8500원에 불과하다. 취득세 역시 차량 가격의 5%로 산정돼, 7%인 일반 승용모델 대비 낮다. 또한 개별 소비세 3.5%~5% 및 교육세 1.5%가 면제되며, 개인 사업자로 등록시 부가세 10%를 환급 받는 혜택이 있다.

 

 

콜로라도의 가격은 익스트림 3855만원, 익스트림 4WD 4135만원, 익스트림-X 4265만원이다.

 

한편, 쉐보레는 콜로라도 공식 출시를 기념해 오는 10월 15일까지 사전계약을 하고 올해 안에 차를 출고한 고객을 대상으로 추첨을 통해 다양한 경품을 증정한다. 이를 통해 300만원 상당의 미국 콜로라도 여행 바우처와 고급 캠핑 텐트, 콜로라도 리미티드 에디션 굿즈 패키지 등을 200명 이상의 고객에게 제공한다.

 

페이스북 트위터 링크
CREDIT

EDITOR : 고정식PHOTO : 쉐보레

모터 트렌드 ©motortrendkorea.com, ©motortrendkorea.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