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CAR

기아차, 신형 K5 출시...강렬한 인상의 중형세단, 2351만원부터

강렬한 겉모습과 미래지향적인 실내, 새로운 플랫폼 적용으로 주행성능 개선...가격은 2351만~3335만원

2019.12.12

 

기아자동차가 3세대 신형 K5 출시 행사를 열고 본격 판매에 돌입한다고 12일 밝혔다.

 

 

기아차는 “신형 K5는 과감하고 다이내믹한 외장 디자인과 운전자 중심의 구조 및 미래지향적인 이미지의 실내를 갖췄다”며, “여기에 국산차 최고 수준의 첨단 ‘상호 작용형 기술(인터랙티브 기술)’과 다양한 첨단 편의 사양이 들어갔고, 첨단 운전자 보조 시스템을 대폭 강화했다”고 설명했다. 더불어 “3세대 신규 플랫폼을 적용해 소음과 진동을 개선했고, 차세대 파워트레인을 탑재한 4개 모델을 동시에 출시 등으로 높은 상품성을 갖췄다”고 덧붙였다.

 

 

3세대 K5의 전면부 디자인은 강렬함 그 자체로 혁신적인 신규 디자인 요소가 대거 적용됐다. 진화한 모습의 타이거 노즈 라디에이터 그릴은 기존보다 가로 너비가 크게 확장했다. 더욱 당당한 느낌이다. 이 부분은 기아차 차세대 디자인 정체성으로 앞으로 출시될 기아자동차의 신차에 순차 적용될 예정이다.

 

 

K5의 라디에이터 그릴 패턴 디자인 또한 한층 정교해졌다. 기아차는 “상어껍질처럼 거칠고 날카로운 외관을 갖췄지만 부드러운 촉감을 갖춘 직물인 ‘샤크 스킨(Shark Skin)’을 모티브로 삼았다”고 설명했다. 주간주행등은 심장박동을 연상시키는 역동적인 그래픽으로 디자인됐다. 앞범퍼는 쾌속선이 파도를 일으키며 물 위를 빠르게 달려 나가는 모습을 형상화했다.

 

 

신형 K5는 전체적으로 커졌다. 휠베이스는 2850mm로 동급 최대 수준이다. 길이는 전보다 50mm 늘어난 4905mm이며, 너비는 25mm 커진 1860mm다. 이를 통해 공간을 확대했으며, 높이는 20mm 낮춘 1445mm로 스포티한 비례를 갖췄다.

 

 

신형 K5는 트렁크 라인을 짧게 줄이고 보닛을 길게 늘렸다. 덕분에 스포티하고 역동적인 분위기가 더욱 강화됐으며 풍부한 볼륨감이 강조됐다. 기아차는 “K5 고유의 디자인적 특징이라고 할 수 있는 측면 유리 크롬 몰딩을 기존보다 더 두껍게 하고 트렁크 리드까지 길게 연결함으로써 과감하고 날렵해 보이는 미래지향적 패스트백 이미지를 강조했다”고 덧붙였다.

 

 

3세대 K5의 뒷모습은 앞모습과의 연결성을 강조했다. 리어콤비램프는 좌우가 리어 윙 형상으로 연결돼 넓고 안정적인 느낌과 함께 스포티한 이미지를 선사한다. 좌우 두 리어콤비램프를 연결하는 그래픽 바는 간격을 두고 점점 짧아지는 형태의 점등 패턴으로 속도감과 역동성을 표현한다. 심장박동 형상의 전면 주간주행등과 연계한 리어콤비램프의 그래픽은 활력을 부여한다.

 

 

트렁크 리드는 블랙 투톤으로 처리해 더욱 짧아 보인다. 뒷범퍼는 짜임새 있는 구성과 스포티한 듀얼 머플러 형태의 크롬 가니쉬로 존재감과 역동성을 강화했다.

 

 

기아차는 3세대 K5의 실내 디자인의 키워드를 “운전자 중심의 미래지향적인 첨단 이미지”라고 말했다. 터치식 공조제어장치와 12.3인치 대화면 계기반과 10.25인치 내비게이션, 공기 흐름을 형상화한 베젤 패턴을 적용한 송풍구 등이 완전히 새롭다. 아울러 다이얼 타입 전자식 변속 다이얼(SBW, Shift by wire)과 세로 거치 타입으로 공간 활용성을 높인 휴대폰 무선충전 트레이 등도 적용됐다.

 

 

3세대 K5는 블랙과 새들 브라운 등 2종의 내장컬러와 스노우 화이트 펄, 스틸 그레이, 인터스텔라 그레이, 오로라 블랙펄, 그래비티 블루, 요트 블루 등 6종의 외장컬러로 운영된다.

 

 

3세대 K5에는 음성 인식 차량 제어와 공기 청정 시스템(미세먼지 센서 포함), 하차 후 최종 목적지 안내, 테마형 12.3 인치 대화면 클러스터, 위치 공유 등의 첨단 기술이 탑재됐다.

 

 

음성 인식 차량 제어는 “에어컨 켜줘”, “앞좌석 창문 열어줘” 같은 직관적인 명령뿐만 아니라 “시원하게 해줘”, “따뜻하게 해줘” 등의 자연어에도 운전자의 요구를 파악할 수 있다. 그에 따라 공조뿐만 아니라 창문, 운전대 열선, 시트 열선 및 통풍, 뒷유리 열선 등을 모두 제어할 수 있다.

 

 

기아차 최초로 적용된 공기 청정 시스템(미세먼지 센서 포함)은 실내 공기 상태를 실시간으로 모니터링해 이를 좋음, 보통, 나쁨, 매우 나쁨 4단계로 공조창에 표시한다. 이때 나쁨이나 매우 나쁨일 경우 고성능 콤비 필터를 통해 운전자가 별도로 조작하지 않더라도 자동으로 공기를 정화시킨다.

 

 

하차 후 최종 목적지 안내는 운전자가 하차한 위치와 차량 내비게이션에 설정된 최종 목적지가 달라 도보로 이동해야 할 경우 스마트폰 내 UVO 앱의 지도와 증강현실 기술을 활용해 최종 목적지까지 도보 길안내를 제공하는 기능이다. 국산차 최초로 적용됐다.

 

 

기아차가 세계 최초로 개발한 테마형 12.3 인치 대화면 클러스터는 드라이브 모드, 날씨(맑음, 흐림, 비, 눈), 시간 등 주변환경 변화에 따라 12.3인치 클러스터의 배경 이미지를 자동으로 바꿔준다.

 

 

위치 공유는 여러 대와 그룹 주행 시 상대방 차와 내 차의 위치를 모두 내비게이션 화면에 공유한다. 뿐만 아니라, 집이나 회사와 같이 자주 가는 목적지로 등록된 위치로 이동하는 경우 공유 대상으로 설정된 전화번호로 차량 위치 공유가 자동으로 제공되도록 기능이 향상됐다.

 

 

신형K5에는 기아 디지털 키, 주행영상기록장치(빌트인 캠, Built-in Cam), 개인화 프로필, 원격 스마트 주차 보조 등 현대 쏘나타에서 먼저 봤던 다양한 첨단 편의 사양이 적용됐다.

 

 

더불어 전방 충돌방지 보조와 후방 교차 충돌방지 보조, 후측방 충돌방지 보조, 차로 유지 보조, 차로 이탈방지 보조, 고속도로 주행 보조, 안전 하차 보조, 내비게이션 기반 스마트 크루즈 컨트롤, 후측방 모니터, 서라운드 뷰 모니터, 운전자 주의 경고 등 다양한 첨단 운전자 보조 시스템을 적용해 안전 및 편의성을 강화했다.

 

 

특히 전방 충돌방지 보조와 차로 유지 보조, 차로 이탈방지 보조, 운전자 주의 경고, 9개의 에어백 등 주요 안전 및 편의사양은 어떤 트림을 선택해도 누릴 수 있도록 기본화했다.

 

 

기아차는 3세대 K5에 3세대 신규 플랫폼을 적용했다. 이를 통해 든든한 핸들링과 민첩한 차체 움직임, 높은 차폐감을 통한 소음 및 진동 개선, 중량 절감으로 가속 성능 향상, 다중골격 엔진룸 구조 적용으로 충돌 안전성 강화 등을 이뤄냈다.

 

 

이어 앞유리와 운전석 및 조수석 창문에 이중접합 차음유리를 적용했다. 차체 곳곳에는 흡차음재를 보강했다. 이를 통해 소음유입이 크게 감소했다.

 

 

기아차는 3세대 K5의 모든 엔진을 차세대 엔진인 스마트스트림으로 변경했다. 엔진은 가솔린 2.0과 가솔린 1.6 터보, LPi 2.0, 하이브리드 2.0로 구성됐으며, 동시에 모두 출시했다.

 

 

가솔린 2.0 모델은 스마트스트림 G2.0 엔진과 6단 자동변속기가 조화를 이룬다. 최고출력 160마력, 최대토크 20.0kg·m를 낸다. 연비는 17인치 타이어 복합 기준으로 기존보다 7.4% 향상된 13.0km/ℓ다.

 

 

가솔린 1.6 터보 모델은 최고출력 180마력, 최대토크 27.0kg·m를 발휘하는 스마트스트림 G1.6 T-GDi 엔진에 8단 자동변속기가 맞물린다. 역시 17인치 타이어 기준으로 전보다 7.8% 증가한 13.8km/ℓ의 복합연비를 나타낸다.

 

 

LPi 2.0 모델은 스마트스트림 L2.0 엔진과 6단 자동변속기가 들어갔다. 최고출력 146마력, 최대토크 19.5kg·m를 내고 16인치 타이어 기준 복합연비는 10.2km/ℓ다. 의 동력성능과 종전에 비해 6.3% 늘었다.

 

 

하이브리드 2.0 모델은 최고출력 152마력, 최대토크 19.2kg·m를 발휘하는 스마트스트림 G2.0 HEV 엔진을 품었다. 여기에 6단 자동변속기를 넣었고 전기모터도 힘을 보탠다. 복합연비는 16인치 타이어 기준으로 기존에 비해 11.7% 증가하며 20.1km/ℓ를 기록했다. 태양광으로 배터리를 충전해 주행가능거리를 증가시키고 배터리 방전을 막는 솔라루프를 선택하면 연료비를 더욱 절약할 수 있다.

 

 

참고로 솔라루프는 국내 일평균 일조시간인 하루 6시간동안 야외에서 충전할 경우, 1년 기준으로 총 1300km가 넘는 거리를 더 주행할 수 있게 해준다. 더불어 장기 야외 주차 등으로 인한 방전을 예방하며, 독특한 지붕 디자인으로 개성을 연출할 수 있다.

 

 

3세대 K5의 가격은 가솔린 2.0 모델이 트렌디 2351만원, 프레스티지 2592만원, 노블레스 2783만원, 시그니처 3063만원이다. 가솔린 1.6 터보 모델은 트렌디 2430만원, 프레스티지 2709만원, 노블레스 2901만원, 시그니처 3141만원이다. LPi 일반 모델은 프레스티지 2636만원, 노블레스 2901만원, 시그니처 3058만원이다. LPi 2.0 렌터카 모델은 스탠다드 2090만원, 트렌디 2375만원이다. 하이브리드 2.0 모델은 트렌디 2749만원, 프레스티지 2937만원, 노블레스 3129만원, 시그니처 3335만원이다. 모두 부가세 포함 가격이며 개별소비세는 인하분인 3.5%만 반영했다.

 

 

한편 기아차는 내년 1월 31일까지 취등록세 무이자 분할 납부 지원 및 특별 금리 등의 혜택을 통해 초기비용 부담을 완화하고 월 납입금을 반값 수준으로 낮춘 ‘K5 스타터 패키지 구매프로그램’을 운영한다. 이외에도 전면 유리와 휠∙타이어 중 원하는 부위를 선택해 가입할 수 있는 K5 특화 차량케어 프로그램도 운영한다. 자세한 내용은 기아차 홈페이지를 참조하면 된다.

 

페이스북 트위터 링크
CREDIT

EDITOR : 고정식PHOTO : 기아자동차

모터 트렌드 ©motortrendkorea.com, ©motortrendkorea.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