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CAR

‘친환경 다이내믹 세단의 정석’ BMW 530e i퍼포먼스 출시...단일 트림 7700만원

5시리즈 특유의 역동적인 성능에 PHEV만의 높은 경제성을 동시에...EV 모드로 최대 39㎞, 시속 140 km까지 주행 가능

2019.12.18

 

BMW 코리아가 프리미엄 비즈니스 세단 5시리즈의 플러그인 하이브리드 버전 530e i퍼포먼스(iPerformance)를 공식 출시했다. 이로써 BMW가 국내에 꾸린 플러그인 하이브리드(PHEV) 라인업은 i8과 i8 로드스터, 745e와 745Le에 530e가 추가되며 총 5종으로 늘었다.

 

 

530e는 현행 5시리즈 최초로 선보이는 PHEV다. 5시리즈의 강력한 주행 성능과 혁신적인 운전자 지원 시스템에 최신예 e드라이브 기술을 치밀하게 접목했다. BMW는 “이를 통해 역동적인 주행성능과 친환경성을 동시에 제공하는 것이 특징”이라고 설명했다.

 

 

530e는 5시리즈만의 우아하고 스포티한 디자인을 그대로 계승했다. 여기에 플러그인 하이브리드 모델 전용 배지와 e드라이브 모드 전용 버튼, 시인성을 개선한 e드라이브 모드 계기반 등을 적용해 차별화된 디자인과 편의성을 구현했다.

 

 

하이브리드 시스템은 직렬식을 채택했다. 더불어 고전압 리튬이온 배터리를 뒷좌석 시트 아래쪽에 배치해 무게중심을 낮추는 동시에 410ℓ에 달하는 넉넉한 적재 공간을 확보했다.

 

 

BMW는 530e에 12.0kWh 용량의 고전압 리튬이온 배터리를 적용했다. 가정용 소켓을 이용하면 완전 충전하는데 5시간 정도 소요된다. 충전 전력이 3.7kW인 BMW 전용 충전기 ‘i월박스’를 사용하면 3시간 이내도 완충 가능하다.

 

 

완전히 충전한 상태라면 최대 39㎞까지 주행할 수 있다. 웬만한 출퇴근은 기름 한 방울 쓰지 않고 충분히 해낼 수 있다. 또한, EV 모드에서도 시속 140 km까지 속도를 낼 수 있어 충분히 역동적인 감각을 즐길 수 있다.

 

 

보닛 아래는 최고출력 184마력, 최대토크 42.9kg∙m를 발휘하는 2.0ℓ 트윈스크롤 터보 가솔린 엔진이 자리했다. 여기에 최고출력 113마력, 최대토크 27.0kg∙m를 내는 전기모터를 더했다. 시스템 합산 출력은 최고 252마력, 시스템 합산 토크는 최대 42.9kg를 내뿜는다.

 

 

엔진과 전기모터가 함께 온 힘을 쏟아내면 정지상태에서 시속 100km까지 6.1초 만에 가속할 수 있다. 그러면서 동시에 복합기준 16.7㎞/ℓ나 되는 연비를 달성했다. 이산화탄소 배출량도 40g/㎞에 불과하다.

 

 

530e i퍼포먼스의 가격은 럭셔리 플러스 모델 기준으로 7700만원이다. 부가세 포함 가격이며 개별소비세 인하분을 적용했다. 한 단계 진화한 친환경 다이내믹 세단 BMW 530e i퍼포먼스와 관련해 보다 자세한 사항은 가까운 BMW 전시장이나 BMW 커뮤니케이션 센터로 문의하면 된다.

 

페이스북 트위터 링크
CREDIT

EDITOR : 고정식PHOTO : BMW

모터 트렌드 ©motortrendkorea.com, ©motortrendkorea.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