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

롤스로이스, 116년 역사상 최대 판매량 경신…5152대 판매

지난해 총 5152대 판매, 2018년 판매량 4107대 대비 25% 신장…컬리넌과 블랙 배지에 대한 높은 수요가 롤스로이스 전모델 판매량 견인

2020.01.08

 

롤스로이스모터카는 지난해 총 5152대를 전 세계 50여 개 나라에서 판매하며 116년 역사상 최고 실적을 달성했다고 밝혔다. 이는 2018년에 세운 최고 판매량을 1년 만에 다시 경신한 것으로, 전년 대비 25% 늘어난 수치다.

 

롤스로이스의 판매량은 지난해 전세계 모든 지역에서 증가했다. 북미가 전체 판매량의 1/3을 차지하며 최대 판매를 기록했다. 중국과 영국을 포함한 유럽이 그 뒤를 이었다. 러시아와 싱가포르, 일본, 호주, 카타르, 한국에서는 기록적인 성장을 이뤘다.

 

지난해에도 팬텀과 던, 레이스 등 기존 모델에 대한 꾸준한 수요가 이어졌다. 여기에 2018년 공개한 컬리넌이 역대 롤스로이스 중 가장 많은 사전주문량을 기록하며 과거 어떤 모델보다 빠른 속도로 판매량을 증가시켰다. 현재 컬리넌은 2020년 1분기까지 사전주문에 대한 출고가 밀려 있는 상태다.

 

 

2019년은 고스트와 레이스, 던에 이어 컬리넌까지 블랙 배지를 출시하며 블랙 배지 라인업을 완성한 해이기도 하다. 블랙 배지는 더욱 강력한 주행성능과 스타일을 갖춘 스페셜 모델로 젊고 반항적인 롤스로이스를 원하는 고객들 사이에서 높은 인기를 얻고 있다.

 

맞춤 제작 프로그램 비스포크의 수요 또한 정점을 찍었다. 영국 굿우드 홈 오브 롤스로이스에서 근무하는 수백 명의 디자이너와 엔지니어, 장인들은 개별적인 복잡한 요구 사항을 현실로 만들어냈다. 이에 더해 실내에 수백 송이 장미와 나비를 수놓은 로즈 팬텀, 고스트의 단종을 기념하기 위해 특별 제작된 고스트 제니스 컬렉션 등 최고의 기술이 요구되는 다양한 컬렉션 모도 선보였다.

 

성장세에 힘입어 영국 굿우드에 위치한 홈 오브 롤스로이스 생산 공장에 신규 투자가 이뤄졌다. 늘어나는 수요와 세분화된 요구사항에 대응하기 위해 효율성과 세계 최고 수준의 품질을 보장하기 위한 시설 개선 작업을 진행한다. 새로 건설되는 2층 건물은 2020년 1분기 내 완공할 예정이다. 이를 통해 1층 조립 공간이 1000㎡ 가량 늘어나고 1층 사무 공간도 확장된다.

 

 

한편, 롤스로이스의 성장 원동력이었던 고스트의 생산이 종료됐다. 고스트는 2009년 프랑크푸르트 모터쇼에서 처음 공개된 이후 지난 11년간 가장 많은 판매고를 올리며 롤스로이스를 대표하는 최고급 비즈니스 세단으로 자리매김했다. 현 세대 고스트의 마지막 생산물량은 2019년 말 영국 굿우드 생산 라인에서 출고를 마쳤다.

 

차세대 롤스로이스 고스트는 디자인, 엔지니어링, 소재, 드라이빙 다이내믹스 등 차량 전반에 대한 5년의 개발 과정을 거쳐 2020년 출시될 예정이다.

 

토스텐 뮐러 오트보쉬 롤스로이스모터카 CEO는 “제조업에서 연간 25%의 성장률을 보인다는 것은 전례가 없는 놀라운 업적”이라며, “이는 롤스로이스의 완전무결한 품질과 고객이 보내준 믿음과 열정, 굿우드와 전세계에서 근무하는 직원들의 헌신과 의지를 보여주는 증거다”라고 말했다.

페이스북 트위터 링크
CREDIT

EDITOR : 고정식PHOTO : 롤스로이스

모터 트렌드 ©motortrendkorea.com, ©motortrendkorea.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