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SSUE

규제 폐지 효과? 국내 LPG차 월 등록대수 46% 증가...10년 만에 상승세

1월 LPG차 등록대수 전월 대비 1215대 늘어, 10년 만에 상승 반전...지난해 3월 규제 폐지 이후 월평균 LPG차 판매 대수 46% 증가

2020.02.12

 

감소하기만 하던 국내 LPG차 등록대수가 10년 만에 상승세로 반전했다. 국토교통부 자동차 등록통계에 따르면 올 1월말 현재 LPG차 등록대수는 모두 202만2935대로 집계됐다. 전월대비 1215대 늘어났다. LPG차 등록대수가 지난 2010년 11월 245만9155대로 최고점을 찍은 이후 하락세를 반복하던 끝에 9년 2개월 만에 처음으로 증가세로 돌아섰다.

 

 

국내 LPG자동차 등록대수는 2010년 11월 이후 계속 줄어 그간 43만여 대나 감소했다. LPG차는 일반인이 사용할 수 없고, 장애인·국가유공자 등 일부 계층과 택시 등만 사용하도록 법으로 제한돼 있어 시장이 제한적이었기 때문이다. 그러나 지난해 3월 26일, 미세먼지 대책의 일환으로 37년만에 LPG차에 대한 규제가 사라졌다. 규제 폐지 이후 LPG차 감소세도 둔화되기 시작했다. 2019년 4월부터 12월까지 월평균 LPG차 감소대수는 1664대다. 규제 폐지 전 월평균 감소대수가 5000대를 웃돌았던 것과 비교하면 절반 이하로 떨어졌다.

 

연도별 LPG자동차 등록대수 추이(국토교통부 자동차등록통계)

 

올 1월에는 마침내 등록대수가 전월보다 1215대 증가했다. 일반인도 제한 없이 LPG차를 구입하게 되면서 LPG차 판매대수가 대폭 늘어났기 때문으로 보인다. 2000년대 초중반 급증했던 LPG차의 폐차 물량이 다소 줄어든 것 역시 LPG차 상승세 전환에 긍정적인 역할을 했다. 미세먼지 문제와 디젤게이트 여파로 경유차 판매가 주춤하고, 상대적으로 유지비 부담이 적은 LPG차가 새로운 대안으로 부각된 점도 판매 상승을 견인한 것으로 분석된다.

 

규제 폐지 전후 LPG차 판매대수 추이(한국자동차산업협회)

 

규제 폐지 이후인 2019년 4월부터 12월까지 LPG차 월평균 판매대수는 1만2022대였다. 규제 폐지 직전인 지난해 1분기 월평균 판매대수 8229와 비교하면 무려 46% 늘었다. LPG차 판매점유율을 살펴보면, 규제 폐지 이전인 2019년 1분기에는 6.8%에 머물렀다가, 2분기부터 4분기까지 각각 8.5%, 9.2%, 9.9%로 꾸준한 상승세를 보였다.

 

현대차 쏘나타, 기아차 K5 등 대중적인 승용차 LPG 모델의 일반인 판매가 증가했고, 국내 유일 LPG SUV인 르노삼성 QM6가 큰 인기를 끌면서 시장을 주도했다. 기아 봉고3 등 LPG 1톤 트럭도 정부의 친환경 트럭 전환 지원사업에 힘입어 판매가 늘었다.

 

최근 5년간 LPG 용도별 소비(한국석유공사)

 

2019년 국내 LPG 소비량은 전년 대비 11.3% 증가하며 최초로 1000만톤을 넘어서 총 1043.6만톤을 기록했다. 수송용 수요는 지난해까지 차량 등록대수가 감소함에 따라 전년대비 줄었다. 에너지경제연구원은 규제 폐지 이후 LPG 신차의 시장점유율을 최대 15%, 평균 10% 수준으로 추정했다. LPG차 운행대수는 2030년 282만~330만대까지 늘어날 것으로 예측했다.

 

휘발유 vs LPG 경제성 비교

 

한편, LPG차는 미세먼지 배출량이 적다. 실제 주행 환경과 비슷한 실외도로시험에서 질소산화물 배출량이 경유차의 93분의 1에 불과하다. 경제성도 우수하다. 2월 11일자 오피넷 기준으로 LPG의 전국 평균가격은 리터당 875원이다. 1553원인 휘발유 가격의 56% 수준이다. 연비까지 감안한 LPG의 상대가격은 휘발유의 72% 수준으로 전해졌다.

페이스북 트위터 링크
CREDIT

EDITOR : 고정식PHOTO : 르노삼성

모터 트렌드 ©motortrendkorea.com, ©motortrendkorea.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