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CAR

차원이 다른 경차 클라쓰, 기아 모닝

부분변경을 거친 기아 모닝은 국산 경차의 품격을 새롭게 정의한다

2020.06.03

 

작은 몸집에 실용성만 추구하던 예전 경차가 아니다. 기아자동차가 새롭게 출시한 ‘모닝 어반’은 차급을 뛰어넘는 상품성을 자랑한다. 모닝 어반은 2017년 출시된 3세대 모닝의 부분변경 모델이다. 먼저 기존의 겉모습에 섬세한 손길을 더해 세련미를 가미했다. 기아차의 시그너처인 ‘타이거 노즈’ 형상의 라디에이터 그릴은 패턴이 들어간 반광 크롬 테두리로 마감해 입체감을 높였다. 헤드램프에는 8개의 독특한 형상의 LED 주간주행등을 넣어 남다른 눈매를 드러낸다. 더불어 범퍼 형상도 더욱 공격적으로 다듬어 얼굴에서부터 자신감이 넘친다. 뒤에선 입체감을 높인 콤비네이션 램프와 범퍼 하단 크롬 듀얼 머플러 가니시 등으로 디자인 완성도를 높였다. 새롭게 추가된 ‘허니비’ 외장 색상을 선택하면 모닝의 귀여운 모습을 더욱 감각적으로 즐길 수 있다.

 

 

무엇보다 신형 모닝은 다양한 첨단 안전 및 편의사양으로 경차를 넘어서는 품격을 드러낸다. 동급 최초로 들어간 후측방 충돌방지 보조(BCA), 후방 교차 충돌방지 보조(RCCA), 차로 유지 보조(LFA) 등의 안전 시스템은 충돌 사고를 미연에 방지한다. 기존에도 있던 전방 충돌방지 보조(FCA) 시스템은 감지 대상을 보행자까지 확대했다.

 

 

사실 경차에선 열선 시트도 감사한데, 모닝 어반은 운전석에 통풍 시트까지 추가했다. 이뿐만이 아니다. 요즘 유행하는 연결성도 빼먹지 않았다. ‘UVO 원격제어’와 ‘홈 커넥트’ 기능으로 차의 도어와 공조 장치를 원격으로 제어하는 건 물론, 차에서 집 안의 가전 기구까지 컨트롤할 수 있다. 심지어 음성인식 시스템까지 갖춰 운전자의 말까지 알아듣는다. 이 정도면 사양 부족한 윗급 모델들도 부러워할 만한 사양이다.

 

 

모닝 어반은 개선된 스마트스트림 G 1.0 엔진을 얹어 최고출력 76마력, 최대토크 9.7kg·m의 힘을 발휘하고 복합연비는 15.7km/ℓ다. 판매가격은 스탠더드 1195만원, 프레스티지 1350만원, 시그너처 1480만원이다.

 

 

 

 

모터트렌드, 자동차, 기아자동차, 모닝 어반

페이스북 트위터 링크
CREDIT

EDITOR : 안정환PHOTO : 기아자동차

모터 트렌드 ©motortrendkorea.com, ©motortrendkorea.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