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CAR

볼보 XC90·XC60 T8 R디자인, 1300대 전량 매진...여전히 뜨거운 인기!

XC90 300대, XC60 1000대 가져온 T8 R디자인 사전 계약 기간에 전량 매진...짧은 대기 기간과 인스크립션 대비 1000만원 이상 낮은 가격 주효, 실제 발생한 교통사고 때문에 안전에 대한 입소문 효과까지

2020.08.13

볼보 XC90(왼쪽)과 XC60(오른쪽) R디자인

 

볼보자동차코리아(이하 볼보)가 13일 미디어 행사를 통해 XC90과 XC60의 T8 R디자인을 공개했다. 하지만 지난달 22일부터 사전 계약을 시작한 이 두 모델은 현재 전량 매진됐다.

 

볼보 XC90 R디자인

 

볼보는 T8 R디자인 모델을 국내에 XC90 300대, XC60 1000대 들여왔다. 친환경 전동화 파워트레인 보급 확대를 위해 업계 최고 수준인 5년 또는 10만km 무상 보증 및 소모품 교환 서비스를 기본 제공하면서, 인스크립션 대비 약 1000만원 이상 낮은 가격을 내세웠다. R디자인이 인스크립션과 동등한 볼보의 최상위 레벨 중 하나라는 걸 생각하면 파격적인 조건이다. 때문에 사전 계약 개시부터 반응이 심상치 않았다. 참고로 인스크립션이 고급스러움을 강조하는 스웨디시 럭셔리를 표방한다면 R디자인은 역동성에 중점을 둔 스웨디시 다이내믹을 내세운다.

 

볼보 XC90 R디자인

 

‘완판’ 행진을 이어간 볼보 XC90과  XC60 T8 R디자인 에디션은 대담한 디자인과 운전자를 위한 첨단 편의 장비, 합산 405마력의 PHEV 파워트레인, 안전의 노하우가 집약된 인텔리세이프(IntelliSafe) 등을 갖춘 한정판 모델이다. 가격은 XC90이 9290만원, XC60이 7100만원이다. 모두 부가세가 포함된 가격이며 개별소비세 인하분은 반영하지 않았다.

 

볼보 XC60 R디자인

 

R디자인은 전용 메시 그릴과 블랙 하이글로시를 통해 강인한 인상을 완성했다. 옆모습에서는 블랙 하이글로시로 처리한 사이드 미러 커버와 윈도우 데코, 루프레일이 시선을 모은다. 휠은 XC60이 20인치, XC90이 22인치이며 블랙 다이아몬트 컷 알로이 휠을 끼웠다. 색상은 브라이트 실버과 오스뮴 그레이, 썬더 그레이 메탈릭을 제공한다. XC60의 경우 버스팅 블루 메탈릭도 선택할 수 있다.

 

볼보 XC60 R디자인

 

실내는 R디자인 전용 레더 스포츠 스티어링 휠과 스포츠페달이 들어간다. 특히 가죽과 직물, 누벅 혼합의  R디자인 전용 시트는 쿠션 확장 기능도 갖췄다. 클린존 인테리어는 초미세먼지까지 감지하는 PM 2.5 센서와 미립자 필터가 들어간 어드밴스드 공기청정 기능까지 챙겼다. 오디오는 하만카돈의 프리미엄 사운드 시스템이다. 14개 스피커가 최대 600와트 출력의 다중 채널 디지털 앰프로 구동된다.

 

볼보 XC90(왼쪽)과 XC60(오른쪽) R디자인

 

XC90과 XC60 R디자인 에디션은 T8 플러그인 하이브리드 트윈 엔진과 8단 자동변속기가 맞물린다. 동력을 네바퀴로 모두 전달하는 AWD 시스템도 갖췄다. ‘트윈 엔진’은 수퍼차저와 터보차저가 결합한 직렬 4기통 가솔린 엔진, 65 kW 전기모터, 11.8 kWh 리튬이온 배터리로 구성됐다. 합산 최고출력은 405마력이다. 가솔린 엔진이 318마력, 전기모터가 87마력을 낸다. 최대토크는 40.8kg·m를 발휘한다. 1회 충전시 주행 가능 거리는 XC90이 30km, XC60이 33km다.

 

볼보 XC90 R디자인

 

한편, 볼보 XC90과 XC60 T8 R디자인 한정판의 본격적인 고객 인도는 9월부터 이뤄질 예정이다. 이미 대부분의 물량을 확보했기 때문에 조속히 출고할 계획이다.

 

 

 

 

 

볼보, XC90, XC60, R디자인, 한정판, SUV, 자동차, 모터트렌드

페이스북 트위터 링크
CREDIT

EDITOR : 고정식PHOTO : 볼보

모터 트렌드 ©motortrendkorea.com, ©motortrendkorea.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