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CAR

르노, 조에 출시...2000만원대 프렌치 EV 출현!

주행 가능 거리 309km, 저온 주행 거리 236km, 복합 전비 4.8km/kWh...8년 또는 주행거리 16만km까지 배터리 용량 70% 보증

2020.08.18

 

르노 조에가 한국에 상륙했다. 르노삼성자동차(이하 르노삼성)는 부분변경을 거친 3세대 르노 조에를 8월 18일 공식 출시했다. 조에는 유럽에서 전기차 누적 판매 1위를 기록한 모델이다. 지난 2012년 유럽 시장에 처음 선보인 이후 올해 6월까지 약 21만6000대 판매됐다.

 

 

조에는 100kW급 R245모터를 달았다. 최고출력 136마력, 최대토크 25kg·m를 낸다. 정지상태에서 시속 100km까지 9.5초 만에 도달한다. 배터리 용량은 54.5kWh다. 완충하면 국내 인증 기준 309km를 달린다. WLTP 기준은 395km다. 50kW급 급속충전기를 이용하면 30분 충전으로 약 150km를 주행할 수 있다. 르노삼성은 ”조에는 전기차 전용 플랫폼을 사용해 주행 성능을 개선한 것도 특징”이라고 설명했다.

 

 

외모는 미래적이다. 보닛의 윤곽선은 앞 끝 가운데 자리한 로장주 엠블럼까지 부드럽게 연결된다. 르노 특유의 주간 주행등도 보인다. LED 퓨어 비전 헤드램프와 LED 안개등은 모든 트림에 기본이다. 리어램프에는 동급 최초로 LED 다이내믹 턴 시그널 램프가 들어갔다.

 

 

실내에는 10.25인치 TFT 디지털 계기반과 9.3인치 세로형 디스플레이가 눈에 띈다. 내장재에는 친환경 소재를 사용했다. 젠과 인텐스 에코의 도어 암레스트와 대시보드, 시트 등에는 재활용한 패브릭을 활용했다.

 

 

조에는 이지 커넥트 멀티미디어 시스템과 멤버십 차량관리 애플리케이션인 ‘마이 르노’ 앱을 통해 충전 및 차 상태 정보, 원격 제어 등 다양한 편의를 제공한다. 앱으로 충전소를 포함한 최적의 주행 경로를 제공하는 ‘EV 스마트 루트 플래너’ 기능도 사용할 수 있다. 내비게이션 시스템은 통신형 T맵을 지원해 가까운 충전소 위치와 이용 가능한 충전기 정보 등을 안내한다. 물론 안드로이드 오토 및 애플 카플레이를 지원한다.

 

 

조에는 차에서 발생하는 열을 재활용하는 히트 펌프 기술과 배터리 히팅 시스템을 사용해 추운 날씨에도 236km를 주행할 수 있다. 에코 주행모드를 선택하면 스스로 공조 효율을 최적화해 최대 주행 거리를 제공한다.

 

 

B모드에서는 높은 운전 편의성과 에너지 효율을 경험할 수 있다. 변속기 레버로 B모드를 선택하면 주행 시 가속페달에서 발을 때는 순간 바로 제동이 걸린다. 막히는 도로나 장거리 주행에서 브레이크 페달 사용을 줄이는 원 페달 드라이빙을 즐길 수 있다. 물론 감속할 때는 회생제동 시스템으로 배터리를 충전한다. 괜히 감속하는 게 아니다.

 

 

차선이탈 경보 시스템과 오토매틱 하이빔은 모든 트림에 기본이다. 인텐스와 인텐스 에코에는 사각지대 경보 시스템과 주차 조향 보조 시스템이 추가로 들어갔다. 아울러 보행자의 안전을 위한 가상 엔진 사운드 시스템인 ‘Z.E. 보이스’도 넣었다. 사운드는 3가지를 제공한다.

 

 

후방카메라와 오토홀드를 포함한 전자식 파킹 브레이크, 오토 클로징 & 오프닝 기능, 스마트폰 무선 충전 시스템 등 다양한 편의장비도 갖췄다. 또한 인텐스에서는 7개 스피커로 구성된 보스 서라운드 사운드 시스템을 즐길 수 있다.

 

 

르노 조에는 3개 트림으로 출시된다. 가격은 젠 3995만원, 인텐스 에코 4245만원, 인텐스 4395만원이다. 물론 환경부의 국고 보조금 736만원과 지자체별 추가 보조금을 지원받을 수 있다. 예를 들어 서울시에서 구입할 경우 최저 2809만원, 제주도에서 살 경우 최저 2759만원에 구입 가능하다.

 

 

한편, 르노 조에는 전국 460여 개 르노삼성 A/S 네트워크에서 관리와 정비를 받을 수 있다. 전압 배터리와 관련된 수리는 전국 125개의 르노삼성 오렌지 레벨 서비스망을 이용하면 된다. 배터리 용량은 8년 또는 주행거리 16만km까지 70%를 보증한다. 르노삼성은 “문제 발생시 충전기 제휴업체와의 공동 대응을 통해 충전 불편을 최소화할 수 있는 체계도 구축하고 있다”고 전했다.

 

 

 

 

 

르노, 조에, EV, 전기차, 신차, 출시, 자동차, 모터트렌드

페이스북 트위터 링크
CREDIT

EDITOR : 윤수정PHOTO : 르노

모터 트렌드 ©motortrendkorea.com, ©motortrendkorea.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