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CAR

미니밴 강자가 돌아왔다! 기아차 신형 카니발 출시

6년 만에 새롭게 탄생한 4세대 카니발…9인승 가솔린 3160만원부터

2020.08.18

 

기아자동차가 18일, 미니밴 신형 4세대 카니발의 온라인 런칭 발표회를 열고 본격적인 판매를 시작한다. 신형 카니발은 2014년 3세대 이후 6년 만에 선보이는 4세대 모델로 기존 미니밴의 전형성을 탈피하고 세련된 디자인으로 완성됐다.

 

신형 카니발의 외장 디자인 콘셉트는 ‘웅장한 볼륨감’이다. 전면부는 박자와 리듬을 시각적으로 재해석한 주간주행등과 LED 헤드램프와의 경계를 허문 심포닉 아키텍처 라디에이터 그릴이 눈에 띈다. 측면의 캐릭터 라인과 C필러의 크롬 장식은 신형 카니발의 새로운 정체성을 보여준다. 후면부는 좌우가 연결된 리어콤비 램프가 존재감을 드러낸다.

 

실내는 매력적인 첨단 공간으로 완성됐다. 12.3인치 계기반과 내비게이션을 통합한 파노라마 디스플레이, 터치 방식의 센터페시아 버튼은 편의성을 높였다. 크렐 프리미엄 사운드 시스템과 앰비언트 라이트도 들어갔다. 대시보드를 가로지르는 얇은 송풍구도 특징이다.

 

 

편의 사양으로는 스마트 파워 슬라이딩 도어, 원격 파워 슬라이딩 도어 & 테일게이트 동시 열림/닫힘, 스마트 파워 테일게이트(자동 닫힘 기능 포함), 안전 하차 보조, 승하차 스팟램프 등이 들어갔다. 2열 프리미엄 릴렉션 시트, 2열 사용자를 위한 확장형 센터콘솔, 후석 공간 보조 에어컨 필터도 확인할 수 있다.

 

특히 프리미엄 릴렉션 시트는 버튼을 한 번 만 누르면 사용자를 무중력 공간에 떠 있는 듯한 자세로 만들어 탑승객의 피로도를 줄여준다. 아울러 후석 음성 인식, 내 차 위치 공유, 2열 파워 리클라이닝 시트, 카투홈 등도 제공된다. 여기에 운전자 보조 시스템으로는 전방 충돌방지 보조, 후측방 충돌방지 보조, 고속도로 주행 보조, 후측방 모니터, 후방 교차 충돌방지 보조, 내비게이션 기반 스마트 크루즈 컨트롤 등이 확보됐다.

 

신형 카니발은 가솔린 3.5와 디젤 2.2 등 총 2개 모델, 7/9/11인승으로 운영된다. 가솔린 모델은 스마트스트림 G3.5 GDI 엔진을 달아 최고출력 294마력, 최대토크 36.2kg·m를 낸다. 복합연비는 9.1km/ℓ이다. 디젤 모델은 스마트스트림 D2.2 엔진을 넣어 최고출력 202마력, 최대토크 45.0kg·m를 낸다. 복합연비는 13.1km/ℓ이다.

 

 

신형 카니발은 지난달 28일 사전계약 개시 하루 만에 2만 3006대가 계약됐다. 이달 14일까지는 영업일 기준 총 3만 2000여대가 계약됐다. 이는 지난해 카니발 총 판매대수 6만 3706대의 50%를 웃도는 수치다. 특히 계약 고객 중 48%가 최상위 트림인 시그니처를 선택했다. 인승별 사전계약 비율은 7인승 25%, 9인승 70%, 11인승 5%이다. 엔진별로는 디젤 모델이 80%, 가솔린 모델이 20% 계약됐다.

 

신형 카니발의 판매가격은 9인승/11인승 가솔린 모델 프레스티지 3160만원, 노블레스 3590만원, 시그니처 3985만원이다. 7인승은 가솔린 모델 노블레스 3824만원, 시그니처 4236만원이다. 아울러 기아차는 연내 4세대 카니발 하이리무진을 선보일 계획이다. 신형 카니발 하이리무진에는 가솔린 4인승 모델이 추가돼 4/7/9/11인승으로 운영될 예정이다.

 

기아차 관계자는 “신형 카니발은 매력적인 디자인과 기아차의 최첨단 기술력이 집약된 커넥팅 허브로 완벽하게 재탄생했다”며, “자유롭고 배려 넘치는 연결/케어 기술이 탑재된 프리미엄 공간으로 고객의 일상에 최상의 가치를 선사할 것”이라고 말했다.

 

 

 

 

 

기아차, 카니발, 신차, 4세대, 미니밴, 자동차, 모터트렌드

페이스북 트위터 링크
CREDIT

EDITOR : 윤수정 PHOTO : 기아자동차

모터 트렌드 ©motortrendkorea.com, ©motortrendkorea.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