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

정의선, 현대자동차그룹 회장 취임... ‘앞으로의 현대는?’

현대차그룹, 미래를 향한 새로운 여정을 열겠다.

2020.10.14

현대자동차그룹 정의선 수석부회장이 14일 그룹 회장에 선임됐다. 현대차그룹 총수가 바뀌는 건 2000년 이후 20년 만이다. 기존 정몽구 회장은 그룹 명예회장직으로 추대돼 사실상 경영일선에서 물러난다.
 

정의선 회장은 이날 전세계 그룹 임직원들에게 밝힌 영상 취임 메시지를 통해 ‘고객’을 필두로 ‘인류, 미래, 나눔’ 등 그룹 혁신의 지향점을 제시했다. 더불어 “고객의 평화롭고 건강한 삶과 환경을 위해 모든 고객이 쉽게 이용할 수 있는 친환경적인 이동수단을 구현하겠다”고 말했다.
 

이를 위한 새로운 도전과 준비도 역설했다. 정 회장은 “세계 최고 수준의 기술을 보유한 수소연료전지를 자동차는 물론 다양한 분야에 활용하여 인류의 미래 친환경 에너지 솔루션으로 자리 잡게 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로보틱스, UAM(도심 항공 모빌리티) 스마트시티 같은 상상 속의 미래 모습을 더욱 빠르게 현실화시켜 인류에게 한 차원 높은 삶의 경험을 제공하겠다”고 덧붙였다.
 

이로써 현대차그룹은 자율주행, 전동화, 수소연료전지 분야와 함께, 로보틱스, UAM, 스마트시티 등에 대한 시장 지배력을 확대할 것으로 보인다.
 

정의선 회장은 1999년 현대차에 입사, 2002년 현대차 전무, 2003년 기아차 부사장, 2005년 기아차 사장, 2009년 현대차 부회장을 역임했으며, 2018년부터는 그룹 총괄 수석부회장을 맡아 왔다.

 

 

현대자동차그룹, 정의선, 회장, 선임, 현대, 기아

페이스북 트위터 링크
CREDIT

EDITOR : 안정환PHOTO : 현대자동차

모터 트렌드 ©motortrendkorea.com, ©motortrendkorea.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