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

르노 트위지, 부산 생산 1주년 맞아

작년 10월부터 완전한 국내 생산 돌입…1년 간 1798대 수출, 978대 내수 판매

2020.10.14

 

르노삼성은 초소형 전기차 르노 트위지의 부산공장 생산이 1주년을 맞았다고 밝혔다. 지난 해 10월부터 부산공장 생산을 시작한 트위지는 올해 9월까지 1년 동안 1798대가 국내 생산됐다. 또한 유럽 등 전 세계 20여개 국가에 수출됐다. 같은 기간 내수 판매는 978대다.

 

르노 트위지는 당초 스페인 바야돌리드 르노 공장에서 생산됐다. 지난해 10월부터는 부산 소재의 차체부품 제조업체인 동신모텍이 전 세계 판매 물량을 생산하고 있다. 이를 위해 르노삼성은 부산공장 내 생산 부지와 생산 기술 지원 및 부품 공급을 담당했다. 부산시는 설비투자와 판매확대를 위한 행정·재정적 지원을 펼쳤다. 

 

 

초소형 전기차 트위지는 안전성을 강화한 강판 프레임, 4점식 안전벨트, 에어백, 디스크 브레이크를 갖췄다. 특히 코로나19로 인해 배달 서비스 이용이 급증하면서 기존 배달용 모빌리티보다 관심이 주목됐다. 한편 르노삼성은 지난 9월 소형 SUV XM3의 유럽 수출을 확정했다. 

 

르노삼성자동차 이해진 제조본부장은 “코로나19 위기 속에서도 탁월한 품질의 제품들을 안정적으로 생산해 냈던 르노삼성자동차 부산공장의 저력을 바탕으로 현재 르노 트위지와 QM6는 물론 향후 XM3까지 전 세계 소비자들이 ‘메이드 인 부산’ 자동차를 특별히 더 믿고 구매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르노삼성, 트위지,  XM3, 자동차, 모터트렌드 

페이스북 트위터 링크
CREDIT

EDITOR : 윤수정 PHOTO : 르노삼성

모터 트렌드 ©motortrendkorea.com, ©motortrendkorea.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