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HICHCAR

올해의 SUV 최종후보 5, 토요타 벤자

우리는 인포테인먼트 환경이 더욱 개선되고 타이어의 소음이 줄어들기를 바랐다. 그러나 이와 같은 문제에도 벤자는 여전히 탈 만한 차다

2020.12.24

 

신형 토요타 벤자는 럭셔리한 렉서스 RX를 구입할 수 없을 때 토요타가 제공하는 차선책이다. 벤자는 중형 SUV를 구매하려는 이들에게 명확한 비전과 옵션을 제공한다.

 

 

벤자는 뒤 차축에 놓인 전기모터 덕분에 전자식 네바퀴굴림을 기본으로 갖추고 있다. 그러나 실내에서는 어떤 화려한 오프로드 주행 모드도 발견할 수 없다. 토요타는 벤자의 견인력과 관련된 어떤 정보도 제공하지 않는다. 대신 벤자는 동급 최고의 지상고로 자녀 등하교용 자동차에 방점을 찍었다. 하이브리드 차라 연비도 뛰어나다. 에번스가 말했다. “벤자는 마치 토요타가 렉서스 바로 아래의 빈틈을 메우려고 한단 느낌을 줘.”

 

 

비록 벤자가 라브4와 플랫폼을 공유하기는 하지만 안팎의 디자인은 그 어떤 토요타 SUV와도 다르다. 심사위원들은 플랫폼 공유가 좋은지에 대해서는 전적으로 동의하지 않았다. 그러나 업계 대부분 중형 SUV들이 4기통 터보와 V6 엔진을 쓰는 상황에서 벤자가 하이브리드 모델만으로 라인업을 구성한 것에 대해 나름의 가치가 있다고 평가했다. 4기통 엔진의 스로틀을 활짝 열었을 때 거친 소리와 느낌이 전달되는 등 몇몇 불만족스러운 요소가 있음에도 벤자의 파워트레인은 동력을 부드럽게 전달하고 에너지 회생제동은 잘 조율되어 있다.

 

벤자의 연비는 도심, 고속도로, 복합 기준 각각 17, 15.7, 16.6km/ℓ다. 하이브리드가 아닌 경쟁 모델에 비해 벤자는 한 번 주유로 더 먼 거리를 달릴 수 있다. 그리고 벤자의 오너는 평소 어떻게 운행하느냐에 따라 연료비 절약이라는 보상을 기대할 수도 있을 것이다.

 

 

최고 사양을 가진 벤자는 다른 차들(그리고 렉서스)에서 볼 수 없는 놀랄 만한 특징 하나를 가지고 있다. 바로 프로스트 컨트롤로 작동하는 스타 게이즈다. 버튼을 누르는 즉시 대형 선루프의 투명도를 불투명에서 투명으로 바꿀 수 있는 이 옵션은 정말 끝내주게 멋지다.

 

코르티나는 “많은 테슬라 차주들이 벤자처럼 투명도가 자동 조절되는 파노라마 루프를 갖고 싶을 거라고 확신해”라고 말했다. 모든 기능을 챙긴 4만3325달러짜리 벤자는 화려한 루프 외에도 전동 조절식 운전대, 갈색과 검은색 조합의 투톤 실내디자인, 12.3인치 터치스크린도 갖추고 있다. 이만하면 나쁘지 않다. 하지만 몇몇 현실적인 문제가 벤자를 우승권으로부터 멀어지게 했다.

 

 

첫 번째 문제는 거의 모든 심사위원들에게서 언급된 것이다. 바로 짜증을 일으키는 터치식 오디오 볼륨, 선곡, 그리고 온도조절 버튼이다. 신형 벤자의 최상위 트림에 적용된 이 터치 버튼은 번지르르하고 미래지향적으로 보인다. 그러나 일상을 함께해보면 왜 포드, 혼다, 심지어 토요타가 이와 비슷한 방식을 포기했는지 알게 될 것이다.

 

우리는 또한 신형 벤자의 내부가 승객과 그들의 짐을 실을 수 있을 정도로 더 넓기를 바랐다. 실제 벤자의 적재 공간은 815ℓ로, 경쟁 관계에 있는 다른 5인승 SUV들보다 좁다. 물론 더 많은 짐을 싣고자 하는 사람들은 하이랜더를 사면 된다(심지어 ‘더 작은’ 라브4의 적재 공간이 더 넓다). 벤자의 약점은 이뿐만이 아니다. 벤자의 뒷문은 블레이저만큼 넓게 열리지 않고, 적재 공간 바닥은 너무 높게 설계됐다.

 

 

12.3인치 인포테인먼트 스크린에 화면 분할 기능이 들어간 것이 반갑긴 하지만, 우리는 인포테인먼트 환경이 더욱 개선되고 타이어의 소음이 줄어들기를 바랐다. 그러나 이와 같은 문제에도 벤자는 여전히 탈 만한 차다. 벤자는 중형 SUV 시장에서 자신만의 틈새 영역을 개척하며, 초대 렉서스 RX를 떠올린다.

 

토요타를 사려는 사람 중 이 같은 흠결을 감수할 만하다는 사람에게 벤자는 추천할 만하다. 로는 벤자를 이렇게 정리했다. “벤자는 전 영역에 걸쳐서 10점 만점에 8점을 견고하게 기록하고 있어.”

글_Zach Gale

 

 

장점 안락한 좌석·빠르게 분출되는 힘·좋은 하이브리드 브레이크

단점 불만족스러운 정전식 터치 버튼·공간 부족·지나치게 큰 타이어 소음

 

 

레이아웃 앞 엔진, AWD, 5인승 5도어 SUV 엔진, 변속기 직렬 4기통 2.5ℓ+전기모터, CVT 공차중량(앞:뒤 무게배분) 1755kg(56:44%) 휠베이스 2690mm 길이×너비×높이 4740×1854×1674mm CO₂ 배출량 141g/km

 

 

 

 

모터트렌드, 자동차, 올해의 SUV, 토요타, 벤자

페이스북 트위터 링크
CREDIT

EDITOR : 모터트렌드PHOTO : 모터트렌드

모터 트렌드 ©motortrendkorea.com, ©motortrendkorea.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