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CAR

볼보, 최대 440만원 인하된 XC90·XC60 B6 모델 출시

최고출력 300마력…네바퀴굴림 시스템과 5년 또는 10만km 무상보증기간 기본 제공

2021.02.16

 

볼보코리아가 새로운 마일드 하이브리드 B6 라인업의 주요사양을 공개하고 예약 판매에 나선다. 대상 차종은 XC90, S90, 크로스컨트리(V90)로 구성된 90 클러스터와 XC60 이다.

 

B6 엔진은 기존 T6 엔진을 대체하는 가솔린 기반의 고성능 마일드 하이브리드 엔진이다. 최고출력 300마력, 최대토크 42.8kg·m이며 정지상태에서 시속 100km까지 6.2~6.7초 만에 도달한다. 여기에 네바퀴굴림 시스템이 기본으로 들어간다. 

 

 

첨단 안전 기술인 '인텔리 세이프'도 기본 사양이다. 인텔리 세이프는 파일럿 어시스트 II, 긴급제동 시스템인 시티세이프티, 도로 이탈 완화, 반대 차선 접근 차량 충돌 회피 등의 능동형 안전 시스템을 포함한다. 

 

이외에도 헤드업 디스플레이와 운전자가 선호하는 조향 특성을 쉽게 조정할 수 드라이브 모드 셀렉터, 주행 가능 최고 속도를 운전자가 사전에 설정할 수 있는 케어 키, 어드밴스드 공기청정기능이 기본 제공된다.

 

 

볼보는 친환경 엔진 보급 확대를 위해 B6 모델의 판매가를 기존 T6 모델 대비 260-440만원 가량 낮췄다. 가격은 XC90 B6 AWD 인스크립션 9290만원, XC60 B6 AWD 7100만원이다. 이 밖에도 크로스컨트리(V90) B6 AWD 프로는 7920만원, S90 B6 AWD 인스크립션 7090만원으로 책정됐다.

 

또한 5년 또는 10만㎞의 무상 보증과 소모품 교환 서비스가 제공된다. 여기에 B6 차량 모두 2종 저공해 자동차로 분류됨에 따라 공영 주차장, 공항 주차장 할인, 남산 1·3호터널 등 혼잡통행료 면제 등의 혜택을 받을 수 있다. 

 

 

한편 B5 엔진이 들어간 XC60의 가격도 공개됐다. 휠 사이즈와 인테리어 마감, 바워스&윌킨스 프리미엄 사운드 시스템, 오레포스 크리스탈 기어노브 등의 차이에 따라 모멘텀과 인스크립션 두 가지 트림으로 판매된다. B6 모델들과 XC60 B5는 오는 4월 경 고객 인도가 시작될 예정이다.

 

볼보자동차코리아 이윤모 대표는 “새로운 B6 엔진은 성능과 효율, 거기에 환경 친화적인 소비 활동을 중요하게 생각하는 고객들에게 볼보자동차가 제시하는 최적의 솔루션”이라며, “도로의 안전에서 더 나아가 지구의 안전까지 생각하는 볼보자동차의 철학이 담긴 B6 라인업을 통해 스웨디시 럭셔리의 진화를 경험하시길 바란다”고 말했다. 

 

 

 

 

볼보, 친환경, XC90, XC60, B6, 자동차, 모터트렌드 

페이스북 트위터 링크
CREDIT

EDITOR : 윤수정 PHOTO : 볼보코리아

모터 트렌드 ©motortrendkorea.com, ©motortrendkorea.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