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

페라리, 지아니 아그넬리 탄생 100주년 기념 온라인 전시회 개최

지아니 아그넬리를 위해 맞춤 제작된 ‘원-오프’ 차량을 한데 모은 컬렉션들의 향연

2021.03.17

 

페라리가 ‘지아니 아그넬리와 페라리: 전설의 우아함’ 이라는 주제로 4월 1일까지 온라인 전시회를 개최한다. 이탈리아 모데나에 있는 엔초 페라리 박물관에서 열리는 이번 전시회는 피아트 그룹 설립자인 지아니 아그넬리의 탄생 100주년을 기념해 마련됐다. 본 행사는 코로나19로 박물관을 관람객에게 개방할 수 없는 상황으로 인해 라이브 가상 투어 형식으로 하루 2회씩 30분간 진행된다. 페라리 박물관 웹사이트에서 예약할 수 있으며 관람은 무료다.

 

이번 전시에서는 페라리의 가장 열렬한 애호가였던 지아니 아그넬리를 위해 맞춤 제작된 원-오프 차량을 한데 모은 진귀한 컬렉션을 선보인다. 엔초 페라리와 지아니 아그넬리의 긴밀한 협력으로 제작된 차량들을 통해 두 인물의 관계가 50년 동안 어떻게 발전돼 왔는지 확인할 수 있다.

 

 

아그넬리는 특정 페라리 모델을 고도로 맞춤화하여 제작하길 원했다. 엔초 페라리는 제품 공정에 일가견이 있고 뛰어난 감각을 가진 아그넬리의 능력을 인정해 그와 긴밀히 협력했다. 그 결과 아름답고 매혹적인 자동차 컬렉션을 만들어낼 수 있었다.

 

전시는 아그넬리를 위한 첫번째 원-오프 차량인 '페라리 166MM'부터 시작된다. 1948년 토리노 모터쇼에서 페라리 166MM에 매료된 아그넬리는 이 차의 세련된 라인을 설명하기 위해 '바르케타'라는 용어를 만들어 냈다. 이후 바르케타는 오픈 톱 레이싱카를 설명하는 용어로 사용되고 있다. 

 

 

전시는 정교한 디테일과 스타일링으로 완전히 새로운 트렌드를 만든 '페라리 212 인터(1952)', 피닌파리나와의 협업으로 터널 중앙에 시계를 넣어 독특하고 세련된 인테리어를 자랑하는 쿠페 모델 '375 아메리카(1955)', 페라리 GT의 새로운 장을 연 '페라리 400 슈퍼아메리카(1959)', 투-쓰리 시터 프로토타입을 재해석해 레이싱 차량 역사에 한 획을 그은 '365 P 스페치알레(1966)'로 이어진다.

 

이 밖에, 페라리의 대표적 명작인 '테스타로사(1986)'의 스파이더 버전을 비롯, 색다른 블랙 패브릭 시트 커버와 발레오 전자 클러치를 장착한 '페라리 F40(1989)'등 아그넬리 컬렉션의 가장 획기적인 모델들도 만나볼 수 있다.2000년 당시 페라리 사장이었던 루카 디 몬테제몰로의 결혼 선물로 특별히 맞춤 제작된 '360 스파이더', 그리고 2003년 사망한 아그넬리에게 헌정된 'F2003-GA'가 마지막을 장식하고 있다.

 

 

존 엘칸 페라리 회장은 “이번 전시는 세계에서 가장 아름다운 차가 운전을 사랑하는 사람들에게 불러 일으키는 흥분, 저의 할아버지인 지아니 아그넬리가 페라리에 대해 가진 엄청난 존경과 진정한 열정을 한 데 모은 컬렉션”이라며 “자신의 모든 페라리 차량을 특별하게 만들었던 그의 열정을 페라리 애호가들과 공유하게 되어 기쁘게 생각한다”라고 말했다. 

 

 

 

 

페라리, 지아니 아그넬리, 100주년, 온라인 전시회, 자동차, 모터트렌드 

 

페이스북 트위터 링크
CREDIT

EDITOR : 윤수정 PHOTO : 페라리

모터 트렌드 ©motortrendkorea.com, ©motortrendkorea.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