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


볼보, 스위스 자전거 공유 회사와 파트너십 체결

순수 전기차 XC40 리차지 구매 고객 대상으로 퍼블리바이크의 연간 무료 구독권 제공

2021.06.01

 

볼보자동차 스위스가 자전거 공유 서비스 ‘퍼블리바이크’와 파트너십을 체결하고 지속가능한 도시 이동성 모델 구축을 위한 새로운 시도에 나선다.

 

이는 지속가능한 모빌리티 솔루션을 통해 기후 중립에 기여하고자 하는 볼보자동차의 의지가 반영된것으로, 개인의 필요에 따라 다양한 교통 수단의 장점을 결합해 사용할 수 있는 새로운 이동성 모델을 제시한다.

 

이에 따라 앞으로 스위스에서 순수 전기차 XC40 리차지를 구입하는 모든 고객에게는 특별한 조건이 포함된 퍼블리바이크의 연간 구독권이 제공된다. 스위스 8개 도시에서 각 여정 별 최초 30분 무료, 이후 추가 1분당 0.05프랑(한화 약 62.11원)에서 0.10프랑의 가격으로 전기 자전거 또는 자전거를 이용할수 있는 혜택이다.

 

퍼블리바이크는 현재 취리히, 베른, 프리부르주, 로잔느, 시옹, 시에르, 니옹 지역, 루가노-말칸토네 등 8개 지역에서 5000대 이상의 자전거 및 전자 자전거를 시간 제약없이 이용할 수 있는 공유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나탈리 로빈 볼보자동차 스위스 대표이사는 “개별 이동 수단의 개념이 격변하고 있는 오늘날에는 새로운 모빌리티 솔루션이 필요하다. 이것이 우리가 결합된 모빌리티 아이디어를 지지하는 이유”라며, “CO2 배출이 없는 순수 전기차와 퍼블리바이크를 통해 사람들은 개별적으로 자유롭게, 그리고 독립적으로 이동할 수 있다. 이처럼 우리는 앞으로도 지속가능한 방식으로 도시 이동성의 미래를 형성하고자 한다”고 말했다.

 

 

 

 

볼보, 스위스, XC40, 자동차, 모터트렌드 

페이스북 트위터 링크
CREDIT

EDITOR : 윤수정 PHOTO : 볼보

모터 트렌드 ©motortrendkorea.com, ©motortrendkorea.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