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


반도체 전문 CEO 영입, 페라리의 향후 행보는?

유럽 최대 반도체 제조사 ST마이크로일렉트로닉스 출신 베네데토 비냐 영입

2021.06.11

 

페라리가 새로운 CEO로 베네데토 비냐를 영입했다고 밝혔다. 올해 9월 1일부터 페라리에 합류 예정인 베네데토 비냐는 현재 스위스 제네바에 본사를 둔 전자제품과 반도체 생산기업, ST마이크로일렉트로닉스의 아날로그, MEMS(Micro-electromechanical Systems) 및 센서 그룹을 이끌고 있다. 해당 그룹은 2020년 기준 ST 내에서 가장 규모가 크고 수익성이 높은 사업분야로 알려져 있다. 비냐 사장은 ST 그룹의 집행 위원회 임원도 겸하고 있다.

 

존 엘칸 페라리 회장은 이번 임명에 대해 “베네데토 비냐가 새로운 페라리 CEO로 취임하게 돼 기쁘게 생각한다” 라며 “그는 업계 변화를 주도하고 있는 기술에 대해 이해도가 깊고 혁신, 비즈니스 구축 및 리더십 기술에 있어서 검증된 능력을 보유하고 있다. 베네데토 비냐는 앞으로 펼쳐질 흥미진진한 미래에 페라리, 그리고 페라리가 가진 고유한 열정과 성과를 더욱 강력하게 만들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이탈리아 국적의 비냐(52) CEO는 피사 대학에서 물리학을 전공했으며, 세계 유수의 기술 기업에서 일한 폭넓은 국제 경험을 가지고 있다. 1995년 ST에 입사하여 MEMS 부문을 설립했고, ST 그룹이 동작인식 UI(motion-activated user interfaces) 분야에서 시장 리더십을 확립하는 데 주도적인 역할을 했다. 이후 커넥티비티, 이미징 및 전력 솔루션 부문까지 맡아 사업을 이끌었다. 특히 산업용품 및 자동차 시장에 중점을 두고 일련의 시범 사업들을 성공적으로 추진한 바 있다.

 

베네데토 비냐는 "페라리의 CEO로 합류하게 된 것은 큰 영광이며 엄청난 기회를 잡은 것에 대해 매우 기쁘게 생각한다”라며 “동시에 페라리 직원들의 비범한 업적과 능력, 회사의 모든 이해 관계자, 그리고 페라리를 사랑하는 전 세계 사람들에 대한 큰 책임감도 함께 느끼고 있다”라고 소감을 비췄다. 

 

비냐 신임 CEO는 세계에서 가장 아름답고 기술적으로 진보된 자동차를 만드는 데 있어서 페라리의 리더십을 굳건히 지켜 나가는 데에 우선순위를 두고 행보를 이어 나갈 예정이다. 자동차 분야를 빠르게 변화시키고 있는 반도체 산업의 중심에서 26년 동안 축적된 그의 지식은 페라리의 차세대 기술 적용 및 개척 능력을 가속화할 것으로 기대된다.

 

 

 

 

페라리, CEO, 반도체, 자동차, 모터트렌드

페이스북 트위터 링크
CREDIT

EDITOR : 윤수정PHOTO : 페라리

모터 트렌드 ©motortrendkorea.com, ©motortrendkorea.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