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


자율주행 개발부터 실증까지..현대차, 남양에 ‘자율주행 테스트베드’구축

로보셔틀 운영, 자율주행 차량 관제 시스템, 자율주차타워 등 관련 인프라 조성

2021.10.12


현대자동차는 12일 자율주행 기술을 선도하기 위해 현대차·기아 남양기술연구소에 ‘자율주행 실증 테스트베드’를 구축한다고 밝혔다. 해당 테스트베드는 현대차 연구원이 직접 관련한 다양한 기술과 소프트웨어 시스템을 개발해, 향후 제품에 신속하게 반영할 수 있도록 하는 인프라 확보 차원에서 마련된 것이다. 

 

 

현대차에 따르면 자율주행 테스트베드 구축 사업은 현대차가 연구 개발중인 자율주행 및 자율주차기술을 기반으로 한 △연구소 내 수요응답형 로보셔틀 운영 △자율주행 차량 관제 시스템개발 △원격 자율주차 기술 개발을 위한 자율주차타워 건설 등 세가지로 나뉜다. 

 

앞서 지난 7일부터 현대차는 연구소 내부를 순환하는 로보셔틀 4대의 시범 서비스를 시작했다. 시범차는 현대차 자율주행사업부가 개발한 쏠라티 기반 자율주행차로, 지난 8~9월 세종시에서 시범 서비스를 진행한 로보셔틀과 동일한 모델이다. 이 차는 레벨4 수준의 자율주행 기술이 탑재돼 있어 스스로 주행상황을 인지하고, 판단한다. 일부 제한적인 상황을 제외하고는 비상 운전자는 개입하지 않는다. 

 

해당 자율주행차에는 AI 기반 수요응답형 모빌리티 서비스인 셔클이 접목돼 이동시간을 줄이고, 배차 효율성을 높였다. 왕복 기준 총 45개의 버스 정류장에 서지만, 셔클 앱을 통해 승객이 있는 정류장에만 정차한다. 탑승자 수요에 맞춰 이동경로를 실시간으로 생성, 효율적인운행도 가능하다. 

 

이런 로보셔틀 운행은 자율주행 데이터의 지속적인 축적이 가능해 AI 소프트웨어 등 관련 기술 개발에 힘을 줄 것이라는 게 현대차 설명이다. 

 

 

또 현대차는 로보셔틀 운영과 함께 자체 개발한 웹 기반 자율주행차 관제 시스템을 신규 도입했다. 이 시스템은 자율주행 서비스에 투입한 차를 실시간으로 모니터링 하고, 도로가 막히는 등의 상황이 발생해 정상적인 자율주행이 불가능한 경우 활용된다. 관제사가 자동차의 자율주행 시스템에 원격으로 접속해 운행경로를 새롭게 설정하는 등 지원 서비스가 이뤄진다. 

 

남양연구소에 지어지는 600대 규모의 주차타워는 자율주차 기술 개발을 위한 것이다. 원격 자율주차(Remote Parking Pilot, RPP) 등 다양한 신기술 개발에 적합하게 설계됐다. 원격 자율주차는 주차장 입구에서 운전자가 낼면 자동차가 빈 공간을 탐색해 스스로 주차하고, 운전자가 다시 차를 이용해야 할 때는 차가 알아서 주차장 입구로 복귀하는 기술이다. 

 

주차공간은 직선·곡선 램프 등 각각 다른 형태로 구성됐다. 각 층별로 바닥재질을 아스팔트, 에폭시, 콘크리트 등으로 차별화해 여러가지 환경에서 자율주차 관련 기술을 검증할 수 있도록 했다.

 

장웅준 현대차 자율주행사업부 상무는 “남양연구소 내 테스트베드 구축을 통해 자율주행 인지·판단·제어 기술을 더욱 고도화 예정”이라며 “이를 기반으로 앞으로도 안전한 로보셔틀·로보택시·로보배송 등 다양한 모빌리티 서비스를 선보일 것”이라고 밝혔다.

 

 

 

 

 

현대차, 자율주행, 개발, 남양, 테스트베드, 구축 

 

페이스북 트위터 링크
CREDIT

EDITOR : 모터트렌드 편집부PHOTO : 현대차

모터 트렌드 ©motortrendkorea.com, ©motortrendkorea.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