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SSUE


‘실물 찢었다’, 제네시스 엑스 실차 국내 공개

제네시스가 콘셉트카 제네시스 엑스(Genesis X) 실차를 국내 고객에게 처음 선보인다

2021.10.14

제네시스는 오는 16일부터 24일까지 서울시 성동구에 위치한 ‘디뮤지엄(D MUSEUM)’에서 제네시스 엑스 로드쇼를 개최한다.

전시 공간은 제네시스 역대 콘셉트카 이미지 및 영상 전시와 여러 개의 선으로 두 줄 디자인을 강조한 공간을 거쳐 제네시스 엑스 콘셉트카가 전시된 공간으로 이어진다. 도슨트의 안내에 따라 어두운 전시 공간으로 들어서면 구 형상의 전자 변속기, 크리스탈 스피어를 작동시키며 미디어 아트 퍼포먼스가 시작된다.

약 10분으로 구성된 미디어 아트는 UV 조명과 레이저 조명을 통해 제네시스 고유 디자인 요소를 떠올리게 하는 다양한 패턴으로 공간을 가로지른다. 모든 조명이 잦아들면 ‘연결’을 의미하는 여러 가닥의 선 구조물에 빛이 스며들고 전시 공간 끝에 위치한 제네시스 엑스 콘셉트카에 스팟 조명이 비춰진다.

제네시스 엑스는 지난 3월 공개한 전기차 기반 GT 콘셉트카다. 제네시스 핵심 디자인 요소인 ‘두 줄’을 차량 내외장 곳곳을 비롯해 전기 충전구에도 적용, 향후 출시될 제네시스 전기차의 디자인 방향성을 보여준다. 최근 국내에 출시한 제네시스 전기차 GV60에 적용한 납작한 엠블럼과 크리스탈 스피어 전자 변속기 등이 제네시스 엑스 콘셉트카에서 이어진 요소다.

다음 전시 공간으로 이동하면 제네시스 엑스를 구상할 당시 제작한 클레이 모형을 볼 수 있다. 실물보다 다소 과격한 범퍼 형상과 보닛 디자인, 거대한 리어 스포일러 등을 통해 초기 제네시스 엑스 콘셉트카의 방향성과 어떤 개발 과정을 거쳤을지 상상해 볼 수 있는 여지도 제공한다.

제네시스는 서울 전시가 끝난 뒤 제주시 구좌읍 소재 ‘공백’(10/29 ~ 11/7), 부산시 영도구 소재 ‘피아크’(11/2 ~ 21)에서 로드쇼를 이어간다.

전시를 관람하고자 하는 고객은 14일부터 ‘네이버 예약’을 통해 원하는 날짜와 시간대를 예약할 수 있으며 방문 당일 현장 접수도 가능하다.

 

 

페이스북 트위터 링크
CREDIT

EDITOR : 홍석준PHOTO : 홍석준

모터 트렌드 ©motortrendkorea.com, ©motortrendkorea.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