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CAR


출력은 높이고 배기가스는 낮췄다!, 폭스바겐 ‘2022년형 파사트 GT’ 출시

폭스바겐코리아가 상품성을 강화한 ‘2022년형 파사트 GT’를 출시했다. 새로운 EA288 evo 엔진을 탑재해 최고출력 200마력, 최대토크 40.8kg·m의 성능을 낸다

2022.01.12

 

이번에 출시된 2022년형 파사트 GT(이하 파사트 GT)는 기존 모델의 혁신적인 기술 및 편의 사양을 그대로 채택하면서도 새로운 엔진을 탑재해 성능과 효율을 높이고, 한국 고객들이 선호하는 사양들을 적용해 상품성을 강화했다.

 

이번 파사트 GT는 프리미엄 모델에 17인치 소호 알로이 휠을 장착했고, 실내 시트는 비엔나 가죽과 아트벨루어 조합을 적용해 고급스러운 느낌을 준다. 뒷좌석 온도 조절 패널을 터치식으로 변경해 편의 사항도 강화 했다.

 

 

파워트레인은 이전 모델 대비 출력을 10마력 높여 최고출력 200마력, 최대토크 40.8kg·m의 성능을 내는 EA288 evo 엔진을 탑재했다. 이번 엔진에 트윈도징 테크놀로지를 사용한 덕에 질소산화물(NOx)을 80%까지 낮춰 유럽 배기가스 기준인 유로 6d 기준을 충족했다. 복합연비는 2.0 TDI 프리미엄과 2.0 TDI 프레스티지 트림 기준 15.7km/ℓ로 이전 모델보다 연료 효율성도 높아졌다.

 

안전 및 편의 시스템은 출발부터 시속 210km에 이르는 주행 속도 구간에서 능동적으로 주행을 보조하는 트래블 어시스트를 포함한 첨단 운전자 보조시스템, IQ.드라이브가 적용됐다. 또한 프레스티지 모델에는 다이내믹 라이트 어시스트와 다이내믹 코너링 라이트 기능이 있는 IQ.라이트-LED 매트릭스 헤드라이트를 탑재해 안전하고 편안한 야간 주행 환경을 제공한다.

 

 

실내는 10.25인치 고해상도 디지털 계기반 디지털 콕핏 프로와 MIB3 디스커버 프로 인포테인먼트 시스템을 기본 적용했다. 9.2인치 멀티 컬러 터치스크린 디스플레이가 적용된 MIB3 디스커버 프로 인포테인먼트 시스템은 폭스바겐 본사에서 개발한 한국형 내비게이션 시스템을 적용해 국내 고객의 편의성을 높였으며, 음성 인식을 통한 차량 기능 활용 및 제스처 컨트롤을 통해 물리적 버튼 조작 없이 손쉽게 주요 기능들을 제어할 수 있다. 또한 무선 앱커넥트를 통한 애플 카플레이 및 안드로이드 오토 기능과 무선 스마트폰 충전 기능도 지원한다.

 

이 외에도 비즈니스 세단의 안락함과 편의성을 위해 프레스티지 모델부터는 국내 소비자들의 선호 사양인 앞좌석 통풍시트 및 뒷좌석 열선시트를 탑재했고, 헤드업 디스플레이, 열선 스티어링 휠, 파노라믹 선루프, 30가지 컬러 선택이 가능한 앰비언트 라이트 등의 편의 사양이 탑재됐다.

 

 

상품성을 강화한 2022년형 파사트 GT의 가격은 프리미엄 4312만6000원, 프레스티지 4901만7000원, 프레스티지 4모션 5147만1000원이다. 파사트 GT는 1월에 프로모션과 트레이드인 프로그램을 모두 적용하면 프리미엄 모델 기준 4100만원 대부터 구입할 수 있다.

 

 

 

폭스바겐, 파사트GT, 파사트, 폭스바겐세단, 세단, 파사트GT연식변경

페이스북 트위터 링크
CREDIT

EDITOR : 모터트렌드 편집부PHOTO : 폭스바겐

모터 트렌드 ©motortrendkorea.com, ©motortrendkorea.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