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CAR


여전히 ‘드라이버를 키우는 차’, 토요타 GR86 국내 출시

토요타코리아가 GR86을 국내 출시했다. 수평대향 엔진은 2.4ℓ로 배기량을 키웠고 6단 수동 변속기와 맞물린다

2022.05.16

 

토요타코리아가 GR86을 출시한다. GR86은 지난 2012년 출시한 토요타 86의 후속으로, 펀 투 드라이브(Fun-to-drive)를 모토로 별도의 튜닝 없이도 서킷 주행을 즐길 수 있도록 만들어졌다. 이를 위해 토요타 가주레이싱(GR)의 엔지니어와 드라이버가 개발과 튜닝에 직접 참여한 것이 특징이다.

 

 

외관은 오랜 모터스포츠 경험을 반영했다. 전면에는 GR 엠블럼과 함께 브랜드를 형상화한 G 매시그릴을 적용했다. 측면의 유선형 실루엣과 짧은 오버행은 날렵한 이미지를 선사한다. 다가오는 6월 중순부터는 프론트 범퍼 스포일러, 사이드 스커트, 트렁크 스포일러 등 전용 액세서리도 판매할 예정이다. 

 

 

실내는 시선에 방해가 없는 수평형 인스트루먼트 패널과 직관성을 높인 조작부를 통해 운전자가 운전에 집중할 수 있도록 해준다. 스포츠 시트는 경량화 시트 프레임을 적용해 전후 무게중심 배분에 도움을 준다. 센터콘솔 암레스트는 기어 조작 시 팔꿈치가 콘솔 커버로 인해 방해 받지 않도록 낮게 설계했다. 이를 통해 보다 편한 변속이 가능하다.

 

 

멀티 인포메이션 디스플레이는 7인치 TFT LCD를 적용했다. 트랙 모드로 변경 시 서킷 주행에 적합한 화면으로 바뀌어 차의 상태를 직관적으로 확인할 수 있다. 이 밖에도 애플 카플레이와 안드로이드 오토를 지원하는 8인치 디스플레이 오디오, 후방 카메라, 조향에 따라 전조등의 방향이 바뀌는 어댑티브 램프 등 다양한 기능으로 운전자의 편의를 지원한다. 

 

 

엔진은 2.4ℓ 자연흡기 수평대향으로 무게중심을 낮추고 부드러운 가속을 제공한다. 이전 86 대비 배기량이 400cc 증가해 고회전 영역의 가속력과 응답성이 좋아졌으며, 6단 수동 변속기는 클러치 용량과 기어의 강도를 높여 더 높은 출력과 가속력을 선사한다. 또한 저점도 오일을 적용해 부드러운 변속감도 실현했다. 신규 FR 플랫폼은 GR86 전용으로, 차 전체의 무게중심과 운전자 시트 포지션을 낮춤으로써 고속 코너링에도 안정적인 주행을 즐길 수 있다. 

 

 

또한 서킷 주행 시 드라이버가 컨트롤 할 수 있는 영역을 제공하는 스핀을 억제하는 트랙 모드를 도입해 상황에 따른 조작 재미도 느낄 수 있다. 차체 하부에는 구조물을 추가해 비틀림 강성을 높이고 곳곳에 적용한 알루미늄 소재로 경량화를 꾀했다.

 

 

토요타코리아는 GR86 마케팅에도 무게를 더한다. GR86 출시에 맞춰 요!토요타 어플리케이션 내 동호회 공간인 ‘팀 가주레이싱’을 새롭게 개설하고 멤버십에 가입 고객에게는 이벤트 우선 참여기회 부여 및 멤버십 전용 콘텐츠를 제공할 예정이다.

 

 

토요타코리아 강대환 상무는 “GR86은 기본기 탄탄한 정통 스포츠카로 순수한 운전의 즐거움을 추구하는 고객들에게 좋은 선택지가 될 것”이라며, “새롭게 선보이는 GR86과 함께 국내 모터스포츠의 대중화를 위해 꾸준히 노력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GR86의 권장 소비자가격은 스탠다드 4030만 원, 프리미엄 4630만 원이다.

 

 

 

토요타, GR86, 스포츠카, 신차, 쿠페

페이스북 트위터 링크
CREDIT

EDITOR : 모터트렌드 편집부PHOTO : 토요타

모터 트렌드 ©motortrendkorea.com, ©motortrendkorea.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