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SSUE


‘레이싱 유망주’ 람보르기니가 키워낸다… 2022시즌 주니어 프로그램 시작

최종 선정된 드라이버들은 이듬해 람보르기니의 후원을 받고 레이스에 출전한다

2022.06.09

 

람보르기니 모터스포츠 부서 스콰드라 코르세가 ‘영 드라이버 프로그램’, ‘GT3 주니어 프로그램’의 2022 시즌을 시작한다. 영 드라이버 프로그램은 람보르기니 슈퍼 트로페오에 참가하는 26세 미만의 선수들을, GT3 주니어 프로그램은 전 세계의 GT 챔피언십에 출전하는 어린 드라이버들을 육성하기 위한 시스템으로, 람보르기니는 이들 프로그램을 통해 2014년부터 유망주들의 커리어를 지원해온 바 있다. 올해는 총 15명의 주니어 드라이버와 23명의 GT3 주니어 총 38명이 선정됐다.

 

 

각 드라이버들은 주행기록, 레이스 일정 동안의 일관성, 경험, 전문성, 엔지니어로부터의 기술적인 피드백과 트랙 안팎에서의 태도 등의 구체적인 기준에 따른 평가를 받는다. 가장 훌륭한 평가를 받은 드라이버는 11월 열리는 2022 슈퍼 트로페오 최종 경기 참가 기회가 주어진다. 여기에서 성공적인 결과를 낸 드라이버들은 람보르기니 스콰드라 코르세로부터 2023 시즌을 위한 공식적인 후원을 받는다.

 

 

작년 대회 우승자는 람보르기니 슈퍼 트로페오 유럽 챔피언 레오나드로 풀치니와 GT3 드라이버 아르튀르 루지에다. 풀치니는 오레곤 팀 소속으로 인터내셔널 GT 오픈에 출전하고 있으며 루지에는 파나텍 GT 월드 챌린지 유럽,  ADAC GT 마스터즈에 동시 참가중이다.

 

 

프로그램 감독관인 라파엘라 잠마리아가 이끄는 신인 드라이버 발굴 프로그램은 어린 레이서들에게 미디어 매니지먼트부터 온트랙 교육까지의 필수적인 종합 교육 패키지를 제공한다. 해당 프로그램은 향후에도 트랙 안팎에서 드라이버들이 성실한 신체 단련과 함께 기술적인 지식을 확장할 수 있도록 자기 계발을 돕고 전문적인 교육을 제공할 방침이다.

 

 

 

람보르기니, 레이싱, 유망주, 육성, 프로그램

페이스북 트위터 링크
CREDIT

EDITOR : 모터트렌드 편집부PHOTO : 람보르기니

모터 트렌드 ©motortrendkorea.com, ©motortrendkorea.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